오늘 오랜만에 영화한편을 봤어요! 

 

'건축학 개론'이라는 영환데요,

 

작년 3월에 나온 영화라 조금 철 지난 영화이긴 하지만,

 

영화가 상영될때부터 여기저기서 친구들이 '건축학 개론, 건축학 개론'노래를 부르고 다녀서

 

괜찮은 영화인가보다 하고 지나갔었는데, 오늘 우연히 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영화관이 아니라 컴퓨터 모니터 앞에서 뚫어지게 봤답니다..흡..^^;;)

 

제 겉모습과 성격과는 다르게 제가 서정적이면서도 잔잔한 영화를 좋아하는데요,

 

이 영화는 기대 이상으로 잔잔한 여운과 감동을 주었습니다.

 

첫 사랑의 기억이 가물가물하시는 분들, 옛 추억이 그리우신 분들...시간나실 때 한번 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