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에서 올림픽이 열렸을때

스타디움 확장을 위해

지은지 3년이 건물을 헐게 되었답니다.

지붕을 벗기던 인부들은

뒷다리쪽에 못이 박힌 벽에서 움직이지 못하고 있는

도마뱀 마리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집주인은 인부들을 불러 못을 언제 박았느냐고 물어 보았지요.

그랬더니 인부들은 한결같이 집을 짓던 3 전에 박은 것이 분명하다고 했습니다.

3 동안이나 못에 박힌 죽지 않고 살아 있었다는 사실은

참으로 놀라운 일이라고

모두들 혀를 내둘렀습니다.

사람들은 신기한 사실의 전말을 알아보기 위하여

공사를 잠시 중단하고

도마뱀을 지켜보기로 했답니다.

 

그랬더니 다른 도마뱀 마리가 먹이를 물어 주는 것이었습니다.

도마뱀은 3년이란 세월 동안

못에 박힌 친구를 위해

하루에도 번씩이나

먹이를 가져다 주기를

게을리하지 않았던 것이었습니다.

 

외국의 어느 출판사에서 '친구' 라는 단어를 가장 설명해 있는 말을 공모한 적이 있었답니다.

 

많은 사람들이 밤이 깊을 전화하고 싶은 사람,

나의 아픔을 진지하게 들어 주는 사람,

나의 모든 것을 이해해 주는 사람

여러 가지 정의를 내렸지만 1등을 것은 바로 내용이었습니다.

" 세상이 나를 등지고 떠날

나를 찾아줄 있는 사람"

사람의 아름다움과

기쁨을 사랑하는 것은

누구나 있는 일이지만 사람의 아픔과 슬픔을 사랑하는 것은

아무나 없는 일입니다.

친구 또한 아무나 있지만

아픔과 감싸안을 있는 진정한 친구는

아무나 없는 법이지요.

 

기쁨을 배로 하고

슬픔을 반으로 줄일 아는 넉넉함을 가진 사람, 남은 사람들이 떠나간 마지막까지 그의 존재를 믿고 지켜 있는 사람.

사람에게라도

그런 진정한 친구가 되는 삶은

얼마나 아름다울까요.